top of page
  • Admin

美 연준, 기준금리 0.25%p 인상해 5% 진입… 한미 금리자 1.5%p(종합)

Updated: Mar 23, 2023

이학준 기자

입력 2023.03.23 04:13


22일(현지시각) 연방준비제도(Fed)의 금리 인상이 발표된 뒤인 미국 뉴욕증권거래소 모습./로이터 뉴스1

미국 연방준비제도(연준·Fed)는 22일(현지시각) 연방공개시장위원회(FOMC) 정례회의를 연 뒤 기준금리를 기존 4.50~4.75%에서 4.75~5.00%로 0.25%포인트 인상한다고 발표했다. 이에 따라 한미간 금리 격차는 1.5%포인트까지 벌어졌다.


연준은 작년 3월 이후 9차례 연속 금리 인상을 결정했다. 이번에 결정된 금리는 2007년 9월 이후 가장 높은 수준이다. 당초 금리를 한번에 0.5%포인트 인상하는 ‘빅스텝’이 나올 것이란 전망이 있었으나, 실리콘밸리은행(SVB) 파산 등으로 인한 금융시장 불안이 계속되자 ‘베이비스텝(한번에 기준금리를 0.25%포인트 인상하는 것)’을 밟았다는 분석이 나온다.


연준은 성명을 통해 “실업률은 낮게 유지되고 있고 인플레이션은 높은 상황”이라며 이같이 결정한 이유를 설명했다. 연준은 올해 최종금리를 5.1%로 예상했다. 이는 금리 목표범위가 5.00~5.25%라는 의미로 작년 12월 FOMC 예상과 동일하다. 다만 내년에는 기준금리가 4.3%로 내려갈 것으로 내다봤다. 이에 따라 연준이 연내 금리를 한 차례만 올릴 것이란 관측이 나온다.


연준은 작년 3월부터 최악의 인플레이션에 대응하기 위해 공격적으로 금리를 인상했다. 작년 6월, 7월, 9월, 11월 4차례 연속 ‘자이언트 스텝(한번에 금리를 0.75%포인트 올리는 것)’을 밟았다.


다만, 연 물가상승률이 6%대로 둔화된 지난달에는 금리를 처음으로 0.25%포인트 올렸고, 이번에도 인상폭을 유지하면서 금리인상 기조를 이어가고 있다.


한편 연준은 성장률 전망치를 낮췄다. 연준은 작년 12월 올해 미국 성장률이 0.5%를 기록한 뒤 내년에는 1.6%로 오를 것으로 내다봤으나, 이번에는 0.4%를 기록한 뒤 내년에 1.2%로 올라갈 것으로 예상했다. 올해 실업률은 4.5%에서 내년에 4.6%로 올라 2024년까지 유지될 것으로 전망했다.



4 views

Comments


bottom of page